혁신과 도전정신의 DSL이 글로벌 무대를 향해 전진하고 있습니다.

고객서비스

해운물류뉴스

해운물류뉴스

Home > 고객서비스 > 해운물류뉴스

게시글 검색
상반기 수출 코로나에도 훨훨 날았다
대빵 (vgunwoo1) 조회수:115 추천수:0 59.15.102.197
2021-07-16 00:00:00

상반기 수출 코로나에도 훨훨 날았다

입력
3032억 달러 집계… 역대 최대 실적
연간으로도 2018년 기록 넘어설듯

 
원본보기
사진=뉴스1
올해 상반기 수출이 코로나19 기저효과를 넘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수출액은 3032억달러로 전년 대비 26.1% 증가했다. 이는 기존 상반기 역대 최대 실적이었던 2018년의 2967억달러를 넘어서는 기록이다.

주요 품목의 상반기 수출 실적을 보면 반도체(583억달러)와 승용차(225억달러)는 역대 2위에 해당한다. 또 철강(243억달러), 정밀기기(65억달러), 의약품(42억달러)은 역대 최고 실적이다.

수출 상대국별로는 미국(465억달러), 유럽연합(EU·314억달러), 베트남(258억원)이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갈아치웠다. 최대 수출 상대국인 중국(761억달러)도 역대 2위 실적을 기록했다.
원본보기
수출은 최근 3개월 연속 40% 안팎의 증가율을 이어가는 등 8개월째 증가세다. 이 추세라면 연간 수출 실적도 역대 1위였던 2018년(6049억달러)의 기록을 넘어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관세청은 “코로나19로 지난해 상반기 일시적으로 수출이 감소한 이후 하반기 들어 ‘V자’ 반등하며 8개월 연속 증가했다”며 “올해 연간 수출이 최대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신중론도 있다. 김경훈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연구위원은 “우리나라 수출이 상반기에 선전했다고 평가할 수 있다”며 “다만 불확실성이 여전해 하반기에도 이런 흐름이 이어질지는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백신이 보급되는 상황에서도 확진자가 늘어나는 것도 변수이고, 인플레이션 얘기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관련 움직임 등에 대해 시장이 어떻게 반응할지도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세계일보 세종=우상규 기자

skwoo@segye.com

댓글[0]

열기 닫기